나비공장 - Nabijongjang
  

                 

 

    profile     voyage     foto essay     gongjang

 전체  l  humans  l  landscapes  l  things  l  La comida  l  맑음  l  흐림 

 No.5  내 속의 가시나무

 by 노마드(김종철)



































내 속엔 내가 너무도 많아 당신의 쉴 곳 없네
내 속에 헛된 바램들로 당신의 편할 곳 없네

내 속엔 내가 어쩔 수 없는 어둠 당신의 쉴 자리를 뺏고
내 속엔 내가 이길 수 없는 슬픔 무성한 가시나무 숲 같네

바람만 불면 그 메마른 가지 서로 부대끼며 울어대고
쉴 곳을 찾아 지쳐 날아온 어린 새들도 가시에 찔려 날아가고

바람만 불면 외롭고 또 괴로워
슬픈 노래를 부르던 날이 많았는데


내 속엔 내가 너무도 많아 당신의 쉴 곳 없네


글: 하덕규
사진: 김종철






September 23, 2011, 7:30 pm  |  답변 (6) 
조은숙 2011-09-24 (토) 09:47
어제 금요기도회에선 내가 죽어야 겠다고,내가 죽기를 원한다는 기도가 방언도 아니고 큰소리로 그대로 나와 참 민망하면서도 감사했습니다.수많은 가시들로 인해 내가 아프고,남들도 아프게 하고..이런 모습으론 이젠 살아 갈수 없다는 걸 성령님께서 알려주셨나봅니다.늘 온유한 자가 되게 해 달라고 기도했습니다.울 교회 목사님께서 온유함은 타고난 성품이 아니라고 하셨는데,우현 감독님도 온유한자란 자기를 부인하고 오직 아버지의 뜻을 기뻐하며 온 영과 맘으로 받는 순전한 성품이라고 하셨네요..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혔나니 그런즉 이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요 오직 내 안에 그리스도께서 사시는 것이라 이제 내가 육체 가운데 사는 것은 나를 사랑하사 나를 위하여 자신을 버리신 하나님의 아들을 믿는 믿음 안에서 사는 것이라...아멘.
한아이(김도현) 2011-09-24 (토) 21:03
자신 안에 가시나무 조차 있는지 보지 못 하는 사람들도 많더라...

이제 우리 마음의 가지에 새들이 깃들고 쉬고 열매를 맺는 삶을 살아보자꾸나
한번뿐인 인생...
그 분이 하시고자 하는...
가시고자 하는...
품으시고자 하는 풍경들을
하고, 가고, 품으면서 살아보자!!

샬롬 ^______^
toinidia 2011-09-26 (월) 15:36
이번에 묵상이 다시되던 곡이었습니다. 그 수많은 가시들을 뽑고 열매맺는 삶이  펼쳐지길 기도합니다.
박선종 2011-10-04 (화) 17:00
언제부턴가 내 안에 그분의 자리가 없다는 걸 느끼고 있어...
큰일이다 큰일이다...
입으로만 외쳐대고 있는 것도 발견하고...
아무것도 하지 않은 채 그저 가만히 누워
알아서 일으켜달라고 고개만 까딱이는 나를 발견했어.

그런데도 눈물이 나질 않아...

큰일이다...
송효정 2011-10-19 (수) 10:58
내속에 너무도 많은 나중 진짜 나는 누구일까요?
하나님앞에서의 나의 참 자아의 모습을 어서 찾고 싶네요...
황현정 2011-10-31 (월) 15:04
가시는 가시들 끼리 있을때 가시를 발견하는듯하네요..가시를 가진 사람들 끼리 만나..서로 찌르며 찔리며..아프고 눈물 흘리며..그래서 가시가 있나봅니다..후에 가시가 부드러운 손으로 다듬어 지면..서로를 잡아 주는 따뜻한 손이 되겠죠..호호~~^-^ 방긋..
이름 패스워드
200 글자 까지 작성하실수 있습니다. (현재 0 글자 작성하셨습니다.)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1  2  3  4  5  
  

Copyright © nabigongjang.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