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비공장 - Nabijongjang
  

                 

 

    profile     album     music factory     monologue    nabi

 전체  l  혼잣말  l  묵상  l  소풍  l  나비의밥상 

 No.107  봄이 오려나..

 by 한아이(김도현)




봄이 오려나
담벼락에 엉킨 앙상한 가지
연둣잎이 나오려면 아직 한참일텐데
오늘은 유난히 따뜻하게 보이네

March 7, 2012, 9:57 pm  |  답변 (20) 
beloved 2012-03-07 (수) 22:07
아까 그 전체사진도
너무좋아요

다시 보고 싶은데
잠깐 다른 창 보는사이
바꼈네요.... ^^
Mahatma 2012-03-07 (수) 23:36
마른 가지가...봄기운에 생명의 표식을 덧입게 되는 것처럼....
그렇게 매일 매일 이땅에 하나님의 뜻이 핑계치 못할만큼 드러남을 볼 수 있다면...

뭐가 뭔지 모르겠는 이세상에 살아감이 결코 쉽지 않음을 살수록 더 느끼게 됩니다....
그렇게 분명하게 보였던 복음의 빛이...어느순간 왜곡되었음을 발견케 될때...더욱...
예안 2012-03-08 (목) 03:57
나의 모든것을 내려놓아야하는데.... 떨어질듯 말듯한 낙옆들의 모습에서,,, 나의 모든 자아와 욕심과 나를 내세우는 모든것들이 보여지네요....주여....내려놓게 하소서..... 모든것들이 주를 향햐게 하시고, 깨끗이 떨어져서, 새롭게 하소서....
설현 2012-03-10 (토) 22:42
색감이 너무 예뻐요 ^0^
김혜란 2012-03-12 (월) 10:32
봄은 오겠죠..화사한 색깔의 꽃 망울을 터트리며 자연의 경이로움을 자랑하겠지요..
담벼락에 의지해 사는 담쟁이덩쿨 저 둘은 서로 붙었있을때 더 멎있고 한층 아름다워 보입니다.
세상에는 같이있을때 더욱더 가치있게 빛나는 것들이 많겠죠...^^
산과들 여기저기서 희망을 안고 우리곁을 찾아올 봄의 문턱에서 다시한번 주님의 솜씨에
감사 찬양을 드립니다..
j&j 2012-03-12 (월) 22:00
겨울이 지나면- 항상 봄을 주시는 하나님이시니.. 찬양할 수 밖에 없네요.
지난 한달간, 너무 혹독한 겨울이 제게 지나갔는데 김도현씨의 찬양을 들으며 버텨내었어요.
저를 더욱더 하나님께 집중하고 가까이 갈 수 있게 해준 너무 고마웠던 당신의 찬양들이-
그리고 그 찬양을 만나게 해주신 하나님께 너무나 감사드려요.
한정이 2012-03-16 (금) 22:45
제 모습을 회개하면 또다른 회개해야 할 제 모습이 나오고 언제나 주님 앞에서 새로워져야 되어야 겠죠.
곧 화사한 봄이 찾아올 텐데 제 안에도 아름다운 꽃이 필 수 있도록 주님이 주시는 씨앗을 품고 성령의 생수로 물을 주고 그렇게 기다려야 겠어요. 아.. 기대해봅니다. 제게도 꽃이 필 그 날을 .. //
귀여운여인 2012-03-21 (수) 23:41
얼마전 교회언니에게 도현님 cd를 선물 받았어요. 아버지께서 제게 주신 부르심에 대해 고민하며 길이 보이지 않는 것 같은 마음에 침체되어 있었는데 찬양을 듣게 되었어요. 제가 좋아하는 찬양이 '내가 죽지 않고 살아서'인데요..(도현님 찬양인줄은 몰랐다는...^^;;;)  듣고는 너무 반갑고 좋았어요.. 위로하시고 힘주시는 아버지를 느낄 수 있었구요.. 앞길은 알지 못하나 나의 생각, 나의 계획, 조급함을 내려놓고 나를 가장 선한 길로 인도하시는 하늘 아버지를 신뢰하며 한발 한발 전진하려구요..
감사함을 전하고 싶었는데.. 너무 두서가 없네용...^^;  평안한 한주 되시길 축복합니다. *^^*
한정이 2012-03-24 (토) 10:52
봄이라는 찬양 정말 잘 듣고 있습니다. 그 노래의 가사처럼 추운 겨울이 다 가고 봄이 오고 있는데 제가 무엇을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 오늘이 제게 찾아올 봄을 맞이하는 첫 날이 되었음을 믿고, 믿음으로 나아가겠습니다.
NOW 맘 2012-04-11 (수) 10:29
어? 비밀글로 입력했는데  다 보인다.
이를 어쩌지?
난 또 컴맹의 증세를 느낀다.  -_-
     
     
한아이(김도현) 2012-04-11 (수) 20:24
우선 이 게시판은 비밀글을 못 쓰게 설정을 해 놓았습니다
^_^;;
일본 일정은 이번 달에도 있고 다음 달에도 있습니다만
따로 시간을 내어서 방문하기는 힘든 상황입니다.
그 일정에 집중해야 하기 때문에 ..
혹시 집회를  원하시면 정식으로 요청을 해 주시면 가능합니다.
되도록이면 일본의 성도들과 청년들을 만나는 자리이면 좋구요
함께 기도하고 찬양 할 수 있는 모임이면 좋겠습니다.
구체적 집회 문의는 메일로 해 주시면 됩니다.
위에 올리셨던 글은 지우도록 하겠습니다.
샬롬 ^_^
     
     
나비공장 2012-04-11 (수) 20:26
메일 주소는 hanaimusic@gmail.com입니다
한 아이 난나 2012-04-15 (일) 00:11
오래 전에 잃어 버렸던 것을 찾은 듯한 시간이었습니다.
사실 누가 오는지 모르고 간 곳이었는데, 예전에 시편 23편의 푸른 초장을 들으며 너무 좋아하던 어린 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봄 찬양을 들으며 어찌나 많이 울었는지.....
 힘들어서 너무 힘들어서 지쳐 있던 삶이었는데,

 그런데
 봄은 다름 아닌 그 분과의 깊이 있는 만남이었습니다.
 내 안의 힘든 것으로 가득차 그 분을 제대로 보지 못했던
 겨울은 어쩌면 내가 만든게 아닌가 싶기도 하고...
 많이 회복되어지는 시간이었습니다.
 지금은 HARU 라는 앨범을 들으며
 일본인들에게도  진정한 봄이 그 분을 만나는 것임을 
 알게 되는 그 날이 하루하루 앞당겨지길 마음 속으로
 기도합니다.
이재철 2012-04-19 (목) 20:29
* 안녕 하세요
저희 순복음 신학교에서 이번 오순절 축제를 김도현 찬양사역자님과 함께 하고 싶습니다.
저희 순복음 신학교는 60년 전통의 조용기 목사님을 비롯하여 많은 주의 종들을 배출한 신학교입니다.
꼭 이번 오순절 축제 때 와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순복음 신학교 학생회장 최한천 올림
전화:010-2994-8793
     
     
나비공장 2012-04-20 (금) 19:59
나비공장 관리자 입니다.
사역문의는 hanaimusic@gmail.com 으로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샬롬.
최익선 2012-04-23 (월) 00:36
안녕하세요!~ 
혹 최익선 이라고 하시면 기억 하실런지요??  (일심교회)  ^^*
정말 우연한 기회에 형의 사진을 보게 되었네요.. 설마 설마했는데 형이 맞더라구요
정말 20년이 훨씬 지난 지금도 꾸준히 하나님께 사랑과 열정을 가지고 하나님께 찬양 하시는 형이 보기 좋네요  메일 한번 주시겠어요?  제가 연락처를 몰라서요.  꼭 부탁 드립니다.
caruso7@naver.com
Mining 2012-04-27 (금) 15:15
문득 찬양을 듣는 것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좋은 노래를 만든 분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것도 참 괜찮겠구나...
싶어 이렇게 짧은 감사의 글을 남깁니다.

저는 김도현님의 봄, 아버지, 성령이 오셨네 등등 귀한 찬양을 통해 그때그때마다
많은 힘과 위로를 얻고 있는 수많은 사람중의 한 사람입니다.
곧 믿음의 가정을 이루고 사역자의 아내로 살아가게 될텐데
사랑한는 반쪽을 처음 만나 떠올랐던 가사가
"그가 나의 체질 아시고 나의 모든 것 아시니 그는 내 아버지 나는 그의 자녀" 였답니다.
또한 봄이라는 찬양은 제가 봄여름가을겨울 불문하고 자주 부르는 곡인데요.
"내가 염려했던 지난 날들과 영원히 계속될 것 만같았던 추운 겨울은, 주님의 약속대로 흔적도 없고 내 하나님 행하신 일 만물이 찬양하누나"
아~ 이 가사는 정말 주옥중에서도 주옥같은 가사인것 같아요.
앗, 짧게 쓰려했으나 길어졌네요. ㅎㅎ무튼 좋은 찬양 감사해요. ^^
샬롬.
송이 2012-04-30 (월) 16:24
찬양 감사해요. 사진도 감사해요.
낮은 나무를 높이시고, 마른 나무도 무성하게 하는 하나님의 사랑
그 사랑으로 이제 외로워 하지 말고,
이제는 - 순종하겠습니다  - 라는 기도를 드리게 되요 -
좋은 찬양, 하나님 마음을 향한 찬양 계속 불러주세요 ~~ ♥
Mahatma 2012-05-04 (금) 22:58
봄은 이제 만개하다못해 지나가려 하고 있는데...
한아이님은 아직도 겨울끝에 머무시는 건가요?
이제 곧 여름인데 말이죠...^^;;
aura클레 2013-01-20 (일) 02:52
예뻐요~^^
이름 패스워드
200 글자 까지 작성하실수 있습니다. (현재 0 글자 작성하셨습니다.)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nabigongjang.com  All rights reserved.